◆ 필독> CD금리 단합, 구린내가 난다!!!.

나쁜넘들..서민들 등쳐 먹은 쩐으로 성과급 잔치나 하고..이제 와서,,대출 금리를 내린다고… 그나저나..CD금리 단합 의혹 조사는 어떻게 된기여..  은행들 대출금리 3~5%P 인하 행렬아시아경제|조강욱|입력2012.08.07 08:52책임·정도경영 너도나도 동참학력차별·서류조작 부정적 이미지 개선 의지금융당국, 비교공시 추진 등 압박요인도 한몫[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시중은행들의 대출금리 인하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최근 검색하기” href=”http://search.daum.net/search?w=tot&rtupcoll=NNS&q=%EC%96%91%EB%8F%84%EC%84%B1%EC%98%88%EA%B8%88%EC%A6%9D%EC%84%9C&nil_profile=newskwd&nil_id=v20120807085207673″ target=new>양도성예금증서(CD)금리 담합 의혹으로 홍역을 치른 데다 대출금리에 대한 학력차별과 검색하기” href=”http://search.daum.net/search?w=tot&rtupcoll=NNS&q=%EB%8C%80%EC%B6%9C%EC%84%9C%EB%A5%98&nil_profile=newskwd&nil_id=v20120807085207673″ target=new>대출서류 조작 논란 등으로 은행권에 대한 곱지 않은 시선을 의식한 모습이다. 또 금융당국이 가산금리의 비교공시를 추진하겠다고 하는 등 대출금리 인하를 압박하고 있는 것도 은행권의 이 같은 움직임에 동력으로 작용하고 있다.7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은행은 이달 중으로 검색하기” href=”http://search.daum.net/search?w=tot&rtupcoll=NNS&q=%EA%B0%80%EA%B3%84%EB%8C%80%EC%B6%9C&nil_profile=newskwd&nil_id=v20120807085207673″ target=new>가계대출과 기업대출 최고금리를 현행 연 18%에서 15%로 3%포인트 인하키로 했다. 특히 검색하기” href=”http://search.daum.net/search?w=tot&rtupcoll=NNS&q=%EC%8B%A0%EC%9A%A9%EB%B3%B4%EC%A6%9D%EA%B8%B0%EA%B8%88&nil_profile=newskwd&nil_id=v20120807085207673″ target=new>신용보증기금 등 정책금융기관에서 보증을 받아 이용하는 보증부여신은 최고금리를 18%에서 13%까지 5%포인트 낮추기로 했다.국민은행 관계자는 “정부의 서민ㆍ중소기업 금융지원 정책에 부응하기 위해 대출 최고금리를 낮추기로 했다”면서 “전산 개발을 마치고 이달 중으로 일선 영업점에서 인하된 금리를 적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신한은행도 현재 17%인 대출 최고금리를 낮추고 대출금리의 인하폭과 적용시점을 조율 중이다. 또 대출 가산금리 체계도 개선하기로 했다. 신한은행은 최근 검색하기” href=”http://search.daum.net/search?w=tot&rtupcoll=NNS&q=%EA%B0%90%EC%82%AC%EC%9B%90&nil_profile=newskwd&nil_id=v20120807085207673″ target=new>감사원 감사에서 고졸 이하 고객에게 더 높은 금리를 적용한 사실이 드러나 학력차별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우리은행은 현재 17% 수준인 대출 최고금리를 낮추는 쪽으로 가닥을 잡고 인하폭을 검토하고 있다.IBK기업은행은 이미 지난 1일부터 중소기업 대출 최고금리를 현행 연 12%에서 10.5%로 인하했다. 연체대출 최고금리 역시 연 13%에서 12%로 1%포인트 낮췄다. 기업은행은 지난해 9월 연체대출 최고금리를 연 18%에서 13%로, 올해 초부터는 중기대출 최고금리를 연 17%에서 12%로 내린 바 있다.지주계열 검색하기” href=”http://search.daum.net/search?w=tot&rtupcoll=NNS&q=%EC%A0%80%EC%B6%95%EC%9D%80%ED%96%89&nil_profile=newskwd&nil_id=v20120807085207673″ target=new>저축은행도 금리 인하에 동참했다. 하나저축은행은 검색하기” href=”http://search.daum.net/search?w=tot&rtupcoll=NNS&q=%EC%84%9C%EB%AF%BC%EA%B8%88%EC%9C%B5&nil_profile=newskwd&nil_id=v20120807085207673″ target=new>서민금융 활성화를 위해 기존 제2금융권 대출보다 금리를 다소 낮춘 새 검색하기” href=”http://search.daum.net/search?w=tot&rtupcoll=NNS&q=%EC%8B%A0%EC%9A%A9%EB%8C%80%EC%B6%9C&nil_profile=newskwd&nil_id=v20120807085207673″ target=new>신용대출 상품을 내놓을 예정이다. 지금까지의 대학생이나 영세 자영업자 등 특정 고객층을 위한 상품에서 벗어나 폭넓은 고객층이 이용할 수 있는 상품이 될 것으로 보인다.이처럼 은행들이 경쟁적으로 대출금리 인하에 나서는 이유는 최근 경기가 악화되는 상황에서 심각한 자금난에 빠진 중소기업과 늘어나는 부채로 시름하는 가계의 부담을 덜어줘야 한다는 판단에 의한 것으로 보인다.특히 CD금리 담합 의혹 등 연이어 일어난 사건들로 인해 추락한 은행권에 대한 신뢰도를 회복해야 하는 점도 다른 이유다. 검색하기” href=”http://search.daum.net/search?w=tot&rtupcoll=NNS&q=%EA%B6%8C%ED%98%81%EC%84%B8&nil_profile=newskwd&nil_id=v20120807085207673″ target=new>권혁세 금융감독원장이 최근 “은행별 가산금리를 비교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하겠다”고 밝힌 것도 대출금리 인하의 압박 요인이다.시중은행 관계자는 “최근 금융권에 대한 곱지 않은 시선은 물론, 정부의 금융지원 정책에 부응하기 위해 은행들이 연이어 금리 인하를 추진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이로 인해 은행 수익이 감소하면 결과적으로 피해가 고객에게 돌아갈 위험도 존재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