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1일은 삼숭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재감리

사상 초유의 삼숭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재감리를 요청한 금융위원회!
삼숭을 위해서 일하는 금융위원회 꼬봉들이 분식회계를 숨기려고 해 보지만

금융감독원의 재감리 결과는 2012~2014년 회계처리도 문제가 있다고 결론이 났습니다.

2018년 10월 31일 금융위원회 증권선물위원회의 정례회에서
삼숭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재감리 안건을 제대로 처리하는지 지켜봅시다.

여섯 달의 시간을 끌었으면 이제는 결론을 내려야합니다.
이재용 상고심까지 시간을 끌 생각이라면 증선위 또한 분식회계 부정상장의 공범이 되는 것입니다.
지금까지 행동만으로도 공범으로 보이지만 더 끌면 확실한 공범이 되는 것입니다.

이번이 처음인줄 알았던 분식회계가 삼숭만의 오랜 전통이었다니.
더이상 삼숭의 추악한 분식회계를 용납할 수 없습니다.
모두 지켜봅시다.

https://news.v.daum.net/v/20181030090300412
삼바 공방 2차전..증선위 31일 재감리 심의 대심제 진행
송욱 기자 입력 2018.10.30. 09:03

증권선물위원회가 내일(31일) 정례회의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 재감리 안건을 상정해 논의합니다.

앞서 증선위는 지난 7월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에 대한 가치평가와 관련된 금융감독원의 지적 사항이 미흡하다고 판단해 금감원에 재감리를 요청했습니다.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감원은 삼성바이오로직스의 2012∼2014년 회계처리에 대해 판단한 재감리 결과를 지난 19일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겸 증선위원장에게 보고했습니다.

증권위는 금감원의 재감리 보고를 토대로 내일 회의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혐의를 논의할 예정입니다.

이번 회의는 조사 부서와 제재 대상자가 동시에 출석해 의견진술을 하는 대심제로 열립니다.

금감원, 삼성바이오로직스, 외부감사인인 회계법인 측이 참석합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그동안 무혐의를 주장해온 만큼 금감원과 열띤 공방을 벌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주식매수청구권(콜옵션) 공시 누락 판단이 부당하다는 취지의 행정소송을 최근 서울행정법원에 제기하기도 했습니다.

증선위는 이번 심의 과정에서 회사와 감사인에게 충분한 소명 기회를 제공한다는 방침입니다.

이에 따라 내일 하루만으로 재감리 안건에 대한 결론이 나오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추후 심의 일정은 내일 결정됩니다.

애초 금감원은 특별감리 결과 삼성바이오로직스가 2015년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를 종속회사에서 관계회사로 변경하는 과정에서 고의적인 분식회계가 있었다고 결론짓고 증선위에 중징계를 요구했습니다.

그러나 증선위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미국 바이오젠과 맺은 콜옵션 사항의 공시 누락에 고의성이 있었다며 이를 검찰에 고발 조치하면서도 고의분식 회계 부분은 판단을 보류한 채 금감원에 재감리를 요청했습니다.

분식회계를 판단하려면 2015년뿐 아니라 삼성바이오로직스 설립 이후인 2012∼2014년의 회계처리에 대해서도 종합적인 검토가 필요하다는 이유에서입니다.

이와 관련해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지난 26일 국정감사에서 증선위 요구에 따라 재감리를 벌여 2012∼2014년 회계처리도 문제가 있다고 판단했다는 취지로 발언했습니다.

당시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은 “삼성바이오로직스의 2012∼2014년 회계처리 방식을 종속회사가 아닌 관계회사로 보기로 금감원 내부에서 정리했다는 보도가 사실인가”라며 윤 원장에게 확인을 요청했습니다.

이에 윤 원장은 “그 부분이 증선위 쪽에서 논의된 부분”이라며 “(관계회사로 봐야 한다고) 증선위에 보고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윤 원장은 “(삼성바이오에피스에 대한) 지배력 변경이 없었는데도 그걸 공정가치로 바꿔 평가했다는 부분에 초점이 맞춰졌다”고 설명했습니다.

윤 원장은 “논리에 다소 취약한 부분을 지적한 증선위 의결을 수용해 재감리 보고서를 제출했다”면서도 “크게 보면 처음에 저희가 문제 삼은 부분과 재감리해서 올라가는 부분이 큰 부분에서는 같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금감원이 고의 분식회계가 있었다는 기존 결론과 이에 따른 중징계 제재 방침을 바꾸지는 않았을 것으로 관측되고 있습니다.

금감원은 재감리에 따른 제재 조치안을 최근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외부감사인인 회계법인 삼정KPMG와 딜로이트안진 측에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