新種 바이오 대박녹색산업은 이거 아닐까.

  사람 똥으로 만든 고기. 좀 더 정확히 말하자면 똥에서 추출한 성분에 소스를 끼얹어 만든 음식. 공식적인 명칭은 Turd Burger라고 한다. (근데 사진에는 shit burger 라고 되어 있다.)[편집] 이 거룩한 요리를 개발한 장본인은 일본 오카야마 연구소의 미츠유키 이케다 교수[1]. 그의 연구에 따르면 사람 똥에 6단계 특수한 화학 처리 공정을 거쳐 단백질을 추출하고, 여기에 콩과 스테이크 소스를 혼합하여 만든 음식이라고 한다. 본인의 설명에 따르면 원료인 사람 똥에는 박테리아 덕택에 단백질이 풍부하다고.이 고기의 맛은 소고기와 비슷하다고 한다. 다른 사람이 아니라 바로 이 교수가 직접 햄버거로 만들어 먹는 모습을 시연했다.생산 비용은 기존 고기보다 10~20배 정도 되지만 대량생산 시스템을 구축하면 단가가 굉장히 내려갈 것이라고. 또한 무척 친환경적 음식이기 때문에 지구의 환경 보호와 세계 기아 문제에도 큰 일익을 담당할 것이라고 한다. 또한 위생적으로도 전혀 하자 없는 청결한 식품임을 강조했다. 영양학적으로도 단백질 63%, 탄수화물 25%, 지질 3%, 미네랄 9%로 상당히 우수한 편이다. 완전식품 대열에 낄 만한듯. 유일한 문제점은 소비자들의 심리적 저항감 뿐이라고. 아무리 맛, 성분, 환경적 등 모든 부분에서 좋다좋다 해도 원재료가 똥이란걸 아는 순간… 실제로 설문조사에서는 오직 16.13%의 응답자가 “시판되면 기꺼이 먹겠다”고 응답했다. 반대 의견 중에는 “누구의 변이냐가 문제다.”라는 의견도 있었다.미소녀의 똥이라면 먹겠다는 건가… 진지하게 생각하면 원재료의 제공자가 만약 병원균이나 전염병을 가진 사람이라면? 아무리 소독멸균해도 심리적으로 꺼려질 것이며 실제 문제가 될 가능성도 있다. 가축이라면 적어도 어느 정도 가축의 건강을 고려하여 검증된 식자재와 환경을 제공하며 키울테니 그런대로 품질 관리가 가능하겠지만 사람은 생활 환경이 서로 제각각이니.인간의 배설물로 만들 수 있기 때문에 처리공정에 필요한 화학물질등의 반입문제만 제외한다면 우주식으로 개발 될 가능성도 높다.[편집] 그런데 이미 비슷한 발상을 일제강점기 때 조선의 한 소설가가 한 바 있다. 한국 근대문학을 논하면 빠지지 않을 이름의 소설가 김동인이 쓴 ‘K박사의 연구’라는 단편소설에서 비슷한 아이디어가 등장한 것. 이 소설에서는 K박사라는 과학자가 이 항목과 비슷한 발상으로 음식을 만들고 시식회까지 열었으나 자신들이 먹은 음식의 재료를 뒤늦게 안 손님들이 토하고 난리치면서 이 계획은 결국 대실패. 정작 K박사도 똥을 먹고 자란 똥개 고기를 소고기인 줄 알고 맛있게 먹었다가 나중에 사실을 알고 구역질을 하는 모습을 보인다. 한국의 유명한 소설가가 미래를 예측한 소설로 관심받을 법도 하지만, 그의 대표작은 아닌 탓인지 별로 언급은 되지 않고있다.아울러 스위프트의 걸리버 여행기 3부에서도 라퓨타 섬의 과학자중 한명이 똥에서 음식을 복원하는 연구를 하고 있다는 대목이 있다. 고대부터 똥 재활용을 꿈꿔온 사람은 어딜가나 있는 모양고기로 가공하는 것 까진 없지만 강화복이 등장하는 매체들의 경우 강화복이 인체에서 나오는 모든 노폐물들을 알아서 자동으로 처리하고 그 중 쓸만한 영양소는 착용자에게 재공급한다는 설정이 딸린 경우도 많다. 아무래도 강화복이 딱 봐도 그냥 옷처럼 착탈의가 힘들어 보이니까 이런 설정을 넣은 것 같긴 한데… 문제는 액체류 노폐물은 그런대로 이해가 가능하지만 고체인 똥은 어떻게 처리하는지 불명.관련 항목 : 똥술 스카톨로지—-[1] 개발 완료 시점은 2011년 4월로 추정되지만 6월 16일에야 외신을 타고 보도되었다.     현재도, 음식물 쓰레기 사료로 돼지 사료가 활용되고 있죠. 인천공항 가는 길에 있는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현천동 673-2 서울특별시 분뇨처리장을…거대 화학플랜트…사료 생산공장으로 변모시켜…수입대체 효과를 노린다면 한번 연구해볼만한 프로젝트라곤 봐요.       ㄴ 글로발 초고가 스페인産 이베리안 도야지 “하몽”이란 것도 사실은 숲에 떨어진     도토리를 사료로 전용하여 마케팅하야 고가로 팔아먹는 “재활용” 자원 전용의 하나일 뿐임.     최근엔 부동산 회사들의 과잉투자 공급 초과로 초죽엄 붕괴 머시긴 있대요.  하몽은 이거. http://hsong.egloos.com/v/2263332  녹두장군의 식도락 : [청담동] 미 피아체 – 하몽 마음껏 먹기 1hsong.egloos.com/v/2263332‎ 저장된 페이지댓글 17 – ‎작성자 14앞선 포스팅에서 말씀드렸듯이, ‘미 피아체’에서 하몽을 먹다가 얘기가 나와 한 달 후인 지난 주에, 그 멤버 그대로 다시 뭉쳐 하몽을 마음 껏 먹은 이야기입니다.녹두장군의 식도락 : [청담동] 미 피아체 – 와인 & 다인hsong.egloos.com/v/2262198‎ 저장된 페이지댓글 14 – ‎작성자 12와인을 만들고 난 포도(찌꺼기?)로 만들었다는 그랏파까지 한 잔. 역시 식후에는 독한 술로 마무리하는 게 속이 편안합니다.(?) 갑자기 사장님이 하몽을 보여 주시더니.[청담동] 미 피아체 – 녹두장군 – 이글루스hsong.egloos.com/m/2263330‎ 저장된 페이지2009. 1. 21. – Jamon도 자몽이 아니라 하몽이니, 이 와인도 ‘후안 길’이겠죠? 466 여기까지가 전채였고, 이제 할라피뇨와 피클이 준비됩니다. -,.- 700 한 입 크기의 …녹두장군의 식도락 : [신사역] 스페인 클럽hsong.egloos.com/v/2477553‎ 저장된 페이지댓글 8 – ‎작성자 7하몽은 가격이 꽤 나가다 보니 양이 많지 않은 건 이해가 가는데, 상태가 썩 좋지 … 연초에 정말 질릴 때까지 하몽 먹었던 기억이 나네요. http://hsong.egloos.com/  …녹두장군의 식도락 : [홍대] 엘 쁠라또 – 스페인 음식 전문점hsong.egloos.com/v/2200540‎ 저장된 페이지댓글 10 – ‎작성자 10하몽 크로켓. 스페인 음식 중 대표 선수인 해산물 빠에야. 먹물 빠에야. 오징어 먹물을 이용하여 새까만 색을 냈는데, 기대했던 것보다는 독특하지 않아 (맛없다는 게  …녹두장군의 식도락 : [청담동] 봉고(Vongo) – 이탈리안 타파스hsong.egloos.com/v/2494837‎ 저장된 페이지2009. 9. 22. – 댓글 6 – ‎작성자 6마리네이드한 과일을 곁들인 이베리코 하몽 (20,000원) … 술 안주로서 하몽은 맥주/와인 모두 잘 어울리는데, 가격이 다소 높은 게 흠이죠. 봉고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