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대통령에게 배운 매르스 확대를 막기 위한 방법

김대중 대통령에게 배운 매르스 확대를 막기 위한 방법 정부가 병원과 개인(확진환자와 의심환자 포함)의 피해를 보상하면 병원과 개인은 이름 밝혀지기를 주저하지 않을 것이다. 왜 그 동안 병원과 사람들이 이름 밝혀지기를 주저했을까? 왜 정부는 병원과 개인의 이름 밝히기를 주저했을까? 혹시 경제적인 손해를 걱정하지 않았을까?   우리나라에 구제역이 처음 발생했을 때 김대중 대통령은 농가에 피해가 없도록 확실하게 보상해주고, 대신 구제역을 적극적으로 예방하라고 지시했다는 기사를 읽었다. 그처럼 정부가 매르스로 인해 피해입은 병원과 개인에게 확실하게 보상해준다면 굳이 병원과 개인이 자신들을 밝히기를 주저하지 않을 것이다. 병원은 매르스 확진 환자와 의심환자들을 철저히 치료하고, 보호할 테고 확진 환자나 의심 환자인 사람들은 정부의 정책에 보다 적극적으로 따를 것이다. 매르스로 인한 피해는 병원이든 개인이든 원해서 발생한 것이 아니지 않은가? 매르스를 걱정하는 국민 중에 국가가 이런 데 손해를 보상했다고 자기가 낸 세금이 아깝다고 불만가질 사람이 있을까? 따라서 국가가 모든 것을 책임져야 옳지 않겠는가? 이것이 진정 책임있는 국가이고, 복지국가가 아니겠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