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양세형' 투입은 그 매력도에 하향세를 안겼다

 
   광희를  무한도전 멤버로  확정하기 까지 선발 과정이 있어 그래도  무한도전 고유의 정체성에 일치감을 그나마 주는 연예인을 선발하려는 노력이 보였다. 그러나  이번 양세형이라는  인물이 최근 계속  출연하고 있는데 대해서는 다소 그거부감이 크다. 
 
김태호 P D의 독단으로 결정한 것인 지 모르겠으나. 양세형 선택은 완전 실패작이다. 뭔가 어눌하면서도  프로그램을  이끌고 나가는 순수함과 열정미가 이번 양세형 출연으로는 깐죽 깐죽이는  그 경박함으로 인해서인지 그 진중한 의미가 완전히 퇴색됐다. 뭔가 아귀가 맞지 않는 인물이 들어와 무한도전 고유의 개성미가 완전 훼손된 것 같은 느낌을 지울 수 없다.
 
그렇다면 빨리 노홍철을 투입시킨다든지, 양세형을 배역에서 빨리  빼버리는 것이 정답인 것같다.양세형이라는 인물 투입으로 인해  프로그램을 안본지는 오래됐다. 양세형으로 인한 어색함이 영 거북스럽다. 김태호 PD의 결단을 촉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