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통령…바보같은짓 말려들지않게 정신차려.!

.
종북 감별법…조국반대..애국가 반대..국기반대…

“민주통합당 당선자의 35%, 통합진보당 당선자의 62%가 국가보안법 위반 등의 전과자다.”
“국회 전체로 봐서는 당선자의 20%가 전과자로전과자 비율이 18대 국회에 비해 그 비율이 2.5배나 증가했다.
”새누리당 이한구 원내대표가국회에서 열린원내대책회의에 <조갑제닷컴> 조갑제 대표의 신간 <종북 백과사전>을 들어 보이며 한 말이다. 새누리당은 150명 국회의원중 7명이 전과가 있다.민주통합+통합진보 의원 140명 중 18%(26명)가 국가보안법 및 반공법위반자들이다.
.
법원에서 반 국가단체, 이적단체로 규정된 조직 출신국회의원들도 19명이나 된다.아무리 일사부재리의 원칙이 있다고 하더라도 반역 행위를 한 사람이 대한민국 1인 헌법기관이 됐다면 그 사람에게 지난과오에 대한 반성이나 현재의 사상을 검증하려 하는 것은 당연하다는 얘기다.
.
“우리 모두 현실을 직시할 필요가 있다.”이원내대표는 이 말로 새누리당은 물론 국회의원 전원에게 호통을 쳤다. ‘빨갱이가 어디 있느냐’는 대선 후보 지지율 2위를 달리는 누군가의 말에대한 대답이며 국민의 생명과 직결된 ‘안보의 문제’인 만큼 철저히 발본색원해야 한다는 의미이기도 하다.핵심은 어떻게
‘종북 세력’을 가려내느냐는 점이다.
.
그동안 야권은 이 부분이 어려움을 핑계대며 논란을피해왔다. 바꿔 말하면 ‘종북 감별법’을 제시한 <종북백과사전>에 야권이 움찔하는 이유도 바로 여기에 있다.전쟁 중(휴전)인대한민국에서 적군(북한)의 편을 드는 것을 ‘종북’이라고 정의한 상식이 국민 속에 널리 보급될 경우 통합진보당은 물론 민주통합당의 근간까지무너질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