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낙오자,패배자의 특징

1. 
자신의 운명을 남탓으로 돌린다. 
잘되는건 내탓이고 안되는 것은 
모두가 남 탓,부모 탓, 배우자 탓, 자식 탓, 친구 탓, 친척 탓 
이렇게 탓탓탓만 하다가 허송세월만 보낸다. 
2. 
어디선가 주워들은 이야기만 백날 읊어대며
그것이 진실 이라고 우긴다. 
자신이 스스로 생각하고 판단하기를 귀찮아 한다. 
무식하면 용감하다는 옛말이 하나도 틀린게 없습니다. 
3. 
변화를 두려워하여 새로운 것을 쉽게 받아들이지 못한다. 
가난한 자들이 제일 두려워하는 것은
무엇인가 새롭게 배워야 한다는 것이다. 
그들이 마지막에 교육받은 것은 학교공부가 끝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부자들은 죽는 순간까지도 배우고 후학을 키워낸다. 
4. 
주변에 항상 TV가 켜져 있다. 
심지어 잠드는 그 순간까지도 TV는 혼자 떠든다. 
가난한 자들은 혼자 있는 조용한 순간에도
혼자 할 수 있는 것이 없습니다. 
독서는 지겹고 공부도 더 지겹고 
무엇인가 창조하는 것은 불가능 하다고 여긴다. 
특히 내면의 소리를 들어야하는 
정적의 순간을 가장 공포스러워 한다. 
5. 
만나는 시람이 항상 정해져있다. 
변화를 두려워하는 그들은 새로운 시람을 만나는 것을
스트레스라고 여긴다. 
때문에 백날 만나는 그 인간들만 만나고
만나서 하는 것은 주로 주색잡기밖에 못한다. 
자기들끼리 띄워주고 자존감 회복하려하나 그 밥에 그 나물이다. 
6. 
중독된 것에서 벗어나지 못한다. 
그 외에는 즐거움을 찾지 못하므로 당연하다. 
그들에게 모험, 변화, 창조, 시색이란 두려움 그 자체이다. 
7. 
안전한 것만 찾아다닌다. 
고 수익은 고 위험에서 나온다는 말은 자본주의의 진실이다. 
평생 안전한 것만 찾아다니며 
노년에도 안전하게 폐지,폐병만 주우러 다닌다.
8.
이런 글은 보면 반성하기는 커녕
열받고 빈정되고 싶은 욕망이 생긴다.영원한 시회나오자,패배자의 특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