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흉도 충청도 사람들의 느긋하고 어리숙한 기질을 놀

음흉도 충청도 사람들의 느긋하고 어리숙한 기질을 놀리는 말이 많다마냥 무식한 것이 아니라 속내를 숨기고 빙빙 돌려 말하다가 자기 의도를 달성한다는 계산적이고 음흉한 끝에 가서야 음흉 하게 자기 이익을 챙긴다고 생긴 별명이다경상도랑 전라도 사이에 끼어서 둘이 싸울 때 뒤에서 온갖 이익을 다 챙긴다는 의미도 있다 멍청한 척 하면서 방심시키고 결정적일 때 뒤통수를 친다는 식이다겉으로는 유순한 척그려~ 그려~하면서 웃지만 속으로는 철저하게 계산적이고 냉정한 충청도 고향세탁

충청도성추행 한명구 윤호진 안희정

충청도 사람들의 느긋하고 어리숙한 기질을 놀리는 말이 많다. 북한에서는 황해도가 이런 취급을 받는 듯. 마냥 무식한 것이 아니라 속내를 숨기고 빙빙 돌려 말하다가 자기 의도를 달성한다는 계산적이고 음흉한 이미지를 갖고 있다.

멍청도 충청도 특유의 느긋느긋한 분위기나 느릿느릿한 말 속도, 정치관련 문제로 인하여 시작된 드립. 충청도 사람들이 멍청하고 무식하다고 비하하는 말이다.

아부지 돌 굴러가유 충청도 사투리가 느릿느릿하다는 것에서 시작된 충청도 사람을 비하하는 내용의 드립

충북 vs 대전·세종·충남

이쪽 또한 서로 미묘한 감정이 있다. 대체로 충북에서는 충남에 개발이 집중되는 것에 불만 및 박탈감이 있는 편이고, 충남에서는 충북이 어거지를 부려 일을 엉뚱하게 만든다고 보는 시각이 있다. 대전의 경우 예전에는 충남 소속이긴 하였으나 독립 이후에는 기존 충남지역과는 이해관계가 달라진 부분도 많기 때문에 독자노선을 걷는 일도 꽤 있다.(물론 그래도 충북보다는 충남과 사이가 더 가깝다) 최근에는 여기에 세종시까지 끼어들어 구도가 더욱 복잡해졌다

충청북도

충주시 vs 청주시

충주시랑 청주시는 충청도(충북도)의 유력한 도시로써 충청도의 이름 유래부터 충주랑 청주를 합친 것이다. 충주시랑 청주시는 충북의 주도권을 둘러싸고 오랫동안 대립을 벌여봤는데 과거에 도청이 충주에 있었다가 청주로 이전했기 때문에 충주 사람들은 청주 사람들을 도둑놈들이라는 인식을 가지고 있다.

충주시 vs 제천시

충주시와 제천시 간의 지역감정이 안 좋다. 호수 이름가지고 싸움이 많이 일고 있는데 충주시는 충주시에 댐이 있으니 충주호라고 부르는게 맞다고 주장하며 제천시는 제천이 더 수몰지역 면적이 넓고 충청북도는 청풍명월의 고장이라며 청풍호를 주장하고 있다.

북부 vs 서부 vs 남부

충청남도 내 대부분의 인구와 경제력은 경기도와 붙어있어 수도권 규제로 인해 성장하기 시작한 충남 북부의 천안시와 아산시에 집중해있다.

그렇다고 충남 서부 서해안권이 낙후되었다고 생각하면 오산. 어디까지나 충남 최대도시이자 특례시인 천안시와의 상대적인 비교일 뿐, 당진시, 서산시 등 서북부 도시들의 경제력도 크게 뒤지지 않으며 인구도 꾸준히 증가추세이고 홍성군, 예산군은 충남 도청까지 유치된 상태이다. 서부가 성장하는 배경도 역시 천안, 아산과 동일하게 경기도와 인접해 있기 때문.

충남은 남북격차가 심하며, 북부의 도시들이 훨씬 발달한 상황으로 북부에 충남도 최대도시인 천안시, 아산시, 당진시, 서산시 등 지속적으로 발전하는 대도시, 중/소도시 급들이 몰려있다면 남부는 공주시, 논산시, 보령시, 계룡시 등 규모가 작은 소도시들 정도. 조선시대까지 중추도시였던 공주시의 경우 충청도에서 손꼽히는 큰 도시로 한때 중심지 역할까지 했으나 공주가 쇠퇴하고 바로 옆에 세종시가 생기면서 인구까지 유출되고 있는 상황이라 갈등이 생기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