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의 강(江)

                                                                        시
 
                                                                 이별의 강(江)
 
                                                                   두룡거사
 
     내가 널
     정말 사랑한다는 걸 알았을 땐
     네가
     떠난 뒤였어
 
     내가 바보라
     너무 늦게 알았지만
     그래도 이게 어디야
     이별 앞에서
     사랑이 뭔지는 알았잖아
 
     미안해 하지 마
     넌 내게 선물 줬잖아
     영원한 그리움이라는 소중한 선물 줬잖아
 
     저
     쓸쓸한 이별의 강
     네가 건널 때
     강물이 곱게 물들게
     석양빛 비춰 줄게
     웃으면서 건너가
 
     난
     네가 웃는 게 좋으니까
     난
     네가 행복하기만 바라니까
 
     저
     다리도 없는 이별의 강
     네가 건널 때
     내가 다리돼 줄게
     날 밟으면서 건너가
 
     난
     하나도 안 아플 테니까
     네가
     이별의 강을 다 건너갈 때까지는
     네 모습이
     영영 안 보일 때까지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