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선우정 기자의 [승자의 잔치]

 
 
유럽 근대사에서 처형당한 국왕은 3명이다. 영국 찰스 1세와 프랑스 루이 16세 그리고 러시아 니콜라이 2세다. 당시 각국 민중의 반응이 달랐다. 찰스 1세가 죽었을 때 이런 목격담이 영국에 전해진다. “수천 명이 탄식하는 소리가 울렸다. 그동안 한 번도 들은 적이 없던, 두 번 다시 듣고 싶지 않은 소리였다.” 그날 런던은 침묵의 밤을 보냈다.

▶루이 16세 처형 때 파리 광장은 환성으로 뒤덮였다. 얼마 후 왕비까지 같은 형장에 세우자 민중의 열광과 흥분은 절정에 달했다. 혁명재판소에 축하 편지가 쏟아졌다. ‘국민의 피를 게걸스럽게 먹던 거만한 오스트리아 여자의 머리가 마침내 떨어졌다.’ 파리 거리는 며칠 동안 축배의 술 냄새가 진동했다고 한다. 이날 승자의 잔치는 곧 피의 잔치로 변했다. 혁명과 반혁명이 반복되면서 몇 년 동안 같은 광장의 단두대에서만 4만명이 왕과 왕비의 뒤를 따랐다. 

              
▶찰스 1세를 형장에 세운 혁명의 주역 크롬웰은 승리와 패배가 뒤바뀌어 나타나는 역사의 법칙을 알고 있었다. 국왕 처형을 주장하면서 “우리가 역적과 반역자가 된다는 걸 알지만 어쩔 수 없이 신의 섭리를 따를 수밖에 없다”고 탄식했다. 처형일 밤 왕의 주검을 몰래 찾아가 “잔혹한 숙명이오” 하며 슬퍼했다는 이야기도 전해진다. 이런 영국 역시 혁명과 반혁명을 거치면서 엄청난 피바람을 피할 수 없었다. 그 경험과 반성이 39년 후 지금의 영국을 만든 명예혁명으로 이어졌다.

▶대통령 탄핵이 결정된 10일 평소 탄핵을 지지하던 친구가 소식을 전했다. ‘오늘 저녁 식구들과 치맥 파티를 한다’고 했다. 그만이 아니었던 모양이다. 어떤 외신은 “탄핵 후 한국이 닭을 먹으면서 축하하고 있다”고 했다. 불의에 대한 풍자일까, 패자에 대한 조롱일까. 그날 광장에선 사람들이 샴페인도 터뜨렸다. 다음 날엔 수만 명이 광장에 모였다. 축가가 울렸고 축포도 터졌다.

▶그들이 환호할 때 탄식한 사람들이 우리 사회에 있었다. 법치주의를 거부하는 것도,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것도 아니다. 어떤 한 개인이 아니라 나라를 정한 사람들, 생각이 다르다고 패자로 몰린 사람들이다. 탄핵 이후 정치 변동과 안보·경제 위기 가능성에 불안한 마음을 어쩌지 못하는 사람도 적지 않다. 대통령 탄핵은 없었으면 좋았을 불행한 사건이다. 소리 내어 웃고 떠들 일은 아니다. 승자의 잔치는 언제까지 이어질까. 잔치가 길어질수록 사회의 균열은 커질 것이다. 파티가 끝나면 현실은 어김없이 다가온다.
논박글]
   
우리가 조선이나 근대사에 그런 위에서 선기자가 열거한 피의 혁명 사건이 생겼다면 후손들이 이런 고생을 안 햇을 것이다. 그것은 하나의 학습이니까. 그러나 늦게나마 판결에 의하여 피없이 대통령을 하야 시킨 것은 한국인의 진보된 민주의식이 반영된 결과이다.
 
비유가 영 안 맞다. 선우정 논설위원 수준이 낮은 글이다. 수준 낮다고한 것은 서로 합의한 것을 선 위원이 스스로 부정하고 어거지 주장을 하기 때문이다. 정말로 그대로 방치했다면 정말 그런 피의 혁명이 발생했을 것이다.
 
인터넷식글] 참 답답한 글이네 박사모측 옹호하는 글인데 법에 의한 질서 있는 퇴진하자고 국회와 원로들이 그렇게 결정해서 이렇게 된 건데 헌재 결정도 뒤집고 반대하고 이런 과거 역사를 비유하는 것은 맞지 않다. 그런 피를 보지 않기 위하여 헌재가 있고 헌재가 바른 판결을 한 것이다. 이런 어거지 글은 영 수준이 낮다. 누굴 속이는 글인가 박사모 부추겨서 한건해보자는 글이네 어림없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