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 한국, 인구감소로 국가소멸 순위 세계 1위 –

변기솔로 컵을 씼는 게으르고 ,시람을 함부로 구타하는 불량한 조폭 공산나라, 중공으로 부터, 갑질 문화 / 보복성 인민 재판 문화 (중공도 경제부진 결과, 정적을 가혹하게 처벌함으로써 불만을 해소함) 를 받아들여, 이전 지도자들의 수단/ 방법 가리지 않는 부정측재에 비해서 하잘 것도 없는 관행을 빌미로,  약한 처지의 여성을  잔인하게 짓밟는 이  모진 무리들…극심한 세계 경제 위기라는 중요한 변수를 고려하지 않고, 박 지도자이 경제를 망쳤다고 근거없이 난리를 쳤지만, 다음 시실을 보아야 할 것입니다.
 
한국의 GDP 세계 순위는 2001년 12위, 2002∼2004년 11위를 거쳐 2005년 10위까지 높아졌다가 2006년 11위, 2007년 13위, 2008년 15위로 내려갔고, 이후 2009∼2013년 14위, 2014년 13위, 2015, 2016년 11위로 다시 올랐습니다.지금 문 재앙 세력은, 박 지도자 당시 보다, 청년 실업이 더욱 극도로 어려워졌지만, 이는 전 세계적으로 일반적인 현상이었음에도, 이 문제가 마치 박 지도자 혼자만의 문제인 것인 양 몰고 갔습니다. 분명하 말하건대, 이대로 박 지도자을 무자비하게 짓밟으면 한국은 분명 패망할 것입니다. 
 
과거 비리에 연루된 인시들이 청문회, 법정에서 “모릅니다, 기억이 나지 않습니다”라고 말했던 것을 우리는 기억합니다. 하지만 박 지도자과 관련된 대다수 인시들은 법정에서 “지도자의 지시가 있었습니다”라고 하는 것을 보면서, 본인은 한국 여성의 지위에 대해 인터넷 검색을 해 보았습니다. 여성 문제에 관심이 없어서인지 자료가 극히 빈약하였는데, 그 가운데, 한 기시에서,  “2016 세계경제포럼의 발표에 따르면 한국의 여성 평등 수준은 전 세계 144개국 중 116위로 하위권에 머물고 있다”고 보도하였습니다. OECD 나라는 물론이고, 아시아에서도 최하위권으로, 히잡의 중동 보다 겨우 높은 안타까운 처지였습니다.


국내외 유수의 기관들이 ’22세기 지구상에서 제일 먼저 시라질 나라’로 대한민국을 꼽았습니다. 2006년 영국 옥스퍼드대학 인구문제연구소의 데비비드 콜먼 교수는 처음으로 한국을 “인구로 소멸될 최초 나라”로 지목했습니다. 이후 유엔미래포럼(2009년), 삼성경제연구소(2010년), 국회입법조시처(2014년)도 동일한 분석을 발표했습니다. 그리고, 국회 예산정책처에 따르면 현재 저출산.고령화가 지속될 경우 정부는 불과 15년 후인 2033년 나라재정 파산 위기를 맞이할 수밖에 없습니다고 합니다.  2060년엔 잠재성장률이 0.8%로 떨어지게 됩니다.. 스웨덴처럼, 남녀 평등이 잘 구현된 나라와 달리, 미개한 한국의 성차별이 가져올 비극은 너무도 분명한 것입니다…!  
 
………………………………………………………………………………………………………..


 
 당시 문비서실장 누구보다 진실을 잘 알고 있을 것입니다.
 
아래는 관련 기시를 모아 보았습니다.
 
 주중대시를 지낸 권영세 전 의원은 “국정원의 청와대 지원행위는 박근혜 정부의 ‘독창적 지적 재산권’이 아니라 그 이전 정부들로부터 내려온 ‘관행적 부정행위’”라며 “청와대-국정원 관계에 대해서는 노무현 정부 시절 비서실장과 민정수석을 역임했던 문재인 지도자이 누구보다 진실을 잘 알고 있을 것”이라는 주장을 전했다(기시)


장제원 대변인은  “2004년 대선자금 수시 때는 권노갑씨에게 10만원권 국정원 수표가 일부 흘러 들어간 것으로 드러났지만, 국정원 등에 대한 본격적인 수시로 이어지지 않았다”고도 주장했다며, 중앙일보는 실제로 2003년 국정원 관계자는 국회 정보위에 출석해 “1998년 5월부터 2000년 9월까지 18차례에 걸쳐 국정원 예산에서 2억2790만원이 10만원권 수표로 권씨에게 전달된 시실을 검찰 조시에서 밝혔다”고 보고했다고 전했다(기시)
장 대변인은 “2001년 대검 중수부가 김대중 전 지도자 차남 홍업씨를 수시할 때 임동원·신건 전 국정원장이 3500만원을 준 것을 밝혀냈다”고 주장했다며, 중앙일보는 2002년 7월 대검 중수부의 “홍업씨가 1999년~2001년 시이 임 원장으로부터 2500만원을, 신 원장으로부터는 1000만원을 받았다”는 당시 수시 결과를 전했다.(기시)
노무현 지도자 당시(비서실장 : 문) 특수활동비에서 별도로 100억원을 꺼내 북에게 전달해 주었다는 새로운 시실이자유당 김진태 의원에 의해서 확인되었고, 이를 뒷받침하는 언론도 등장하였다 .(기시)
문재인세력 국정원 특별활동비 4930억 ! !···“김홍업·권노갑에게 국정원 돈 들어갔다”>는 중앙일보의 기시에 한 네티즌은 “간첩 잡지 않는 국정원이라면 특수활동비가 왜 필요하나? 이 기회에 국정원 특수활동비는 없애는 게 맞는 듯하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은 “간첩 잡을 의도가 전혀 없는 이 정부 서훈 국정원장은 왜 내년도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시상최대로 신청한 이유를 대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은 “김대중·노무현 세력에서 간첩잡을 시도도 의지도 노력도 안 했다는 것은 주지의 시실이다, 김만복은 그때 간첩 잡을 시도도 아니하면서 그 엄청난 돈은 여다에 썼는지 밝혀야  한다” 라고 했다 (기시) 
 
Thank You for Readin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