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의 반란’ 반기문이냐 TK 친박의 황교안이냐

충청의 반란’ 반기문이냐 TK 친박의 황교안이냐
인명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의 ‘인적청산’ 공세에 서청원 의원과 TK(대구·경북)지역 핵심 친박(親박근혜)인 최경환 의원(경산) 등이 강력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충청권의 TK 배제, 반기문 옹립’ 모의설이 불거져 주목된다.

친박계 맏형 격인 서청원 의원은 3일 “인 위원장이 당초 생각을 정리할 시간을 주기로 했던 입장을 하루 만에 번복했으므로 약속을 어긴 인 위원장이 먼저 사퇴해야 한다”고 역공을 시도했다.

서 의원은 지난 2일 소속 의원 전원에게 보낸 서한에서도 “인적 쇄신이나 책임지는 자세를 부정하지는 않지만, 그 방식과 형식은 민주적 절차에 의한 것이어야 한다”며 “임기가 3년도 넘게 남은 국회의원들을 절차도 무시한 채 인위적으로 몰아내는 것은 올바른 쇄신의 길이 아니다”라고 반발했다.

TK 핵심 친박인 최경환 의원도 2일 “모두가 떠나고 마지막 한 사람이 남을 때까지 새누리당을 지키겠다”고 탈당 요구를 일축했다.

이들은 이정현 전 대표가 탈당했다 해도 입장이 같을 수 없다는 점을 내세우고 있다. 이 전 대표는 지역구가 호남이라는 점에서 부담 없이 탈당이 가능했지만, 박 대통령의 지근거리에서 오랫동안 핵심으로 있었던 두 사람은 불명예스럽게 탈당할 수 없다는 명분이다.

이런 가운데 새누리당 안팎에서는 ‘충청의 반란’을 의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충남 당진 출신인 인 비대위원장과 역시 같은 충청 출신인 정우택 원내대표가 충북 음성 출신인 반 전 총장과 수도권·충청권 의원 등과 짜고 TK만 배제한 ‘반기문 옹립’을 도모하고 있다는 추정이다.

보수신당의 한 핵심 인사는 “인 위원장이 새누리당 핵심인사를 내치고 다 부순 후 다시 합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면서 “반기문 전 총장을 중심으로 보수세력 헤쳐모이기를 염두에 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에 대해 한 TK 의원은 “반 전 총장이 집권하려면 제3지대에서 ‘빅 텐트’를 쳐야 하는데 역대 대선에서 여권 주자가 TK 없는 구도를 짠 전례가 없다”고 반발했다. 여기에는 역대로 충청권이 캐스팅보트를 행사했듯이, 친박이 TK를 중심으로 스크럼을 짤 경우 역(逆) 캐스팅보터가 될 수 있다는 자신감이 깔려 있다.

특히 새누리당 친박 핵심에서는 반 전 총장을 배제했을 경우 독자 후보로는 황교안 권한 대행의 부상을 주목하고 있다. 부산권의 한 의원은 “이념 지향이 애매한 반 전 총장보다 확실한 보수 성향의 황 총리가 새누리당 대권주자로 더 적합하다”면서 “보수권에서 지지율이 높게 나오는 것을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친박계의 황 총리를 주축으로 한 독자세력화의 계획은 반 전 총장을 영입하려는 ‘충청권 구상’과는 정면으로 부딪힌다. 따라서 반기문 총장파(派)가 소기의 목적을 달성하지 못했을 경우 2차 탈당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없지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