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상과 질료"에 관해서

형상(FORM)
“ROFM”
 
“요약 실용적인 목적을 위해 질료와 형상을 구분한 최초의 철학자는 아리스토텔레스다. 질료는 잠재적 요소이고 형상은 현실화시키는 요소이다. 형상의 발전은 방향이 있고 하나의 목표를 가지고 있어 어떤 사물들은 다른 것들보다 더 상위의 형상을 가지고 있다.
18세기 칸트에서는 형상이 마음의 속성이 되어 주관의 형식이 되어 형식은 개별 주체에 의해 물질 대상에 부과된다고 주장했다. 칸트는 공간과 시간을 감성의 두 형식으로 규정하고는, 비록 우리가 공간과 시간 자체는 경험할 수 없지만 공간과 시간 중에서가 아니면 어떤 것도 경험할 수 없음을 논증했다. 나아가 칸트는 인간 지성에서 구조적 요소로 작용하는 12개의 근본 범주를 확정했다.
목차펼치기
형이상학에서는 사물의 잠재적 원리인 질료와 구별되는 능동적·결정적 원리를 가리킨다.
‘형상’이란 말은 철학사와 미학사를 통틀어 매우 다양하게 사용되어 왔다. 일찍이 플라톤이 썼던 ‘에이도스'(eidos)라는 말도 형상을 가리키는 것인데, 에이도스란 유한하고 변화하는 개별자들에 대립하는 것으로 어떤 사물을 그것이게끔 해주는 영원한 실재를 의미했다. 플라톤의 형상개념은 피타고라스의 이론에서 나온 것인데, 피타고라스는 물질적 요소가 아닌 예지적 구조(피타고라스 자신은 이 구조를 수라고 불렀음)가 대상들에게 다른 것과 구분되는 특성을 준다고 생각했다.
플라톤은 이 이론을 발전시켜서 물질적·감각적 사물들이 오직 받아들이고 모방할 수 있을 뿐인 ‘영원한 형상’ 개념에까지 이르렀다. 플라톤은 영원한 형상이 비록 감각으로 파악할 수는 없지만, 물질적 대상보다는 더 높은 실재성을 갖는다고 주장했다.
아리스토텔레스는 실용적인 목적을 위해 질료와 형상을 구분한 최초의 철학자이다. 그는 플라톤의 추상적 형상 개념을 거부하고 모든 감각 사물은 질료와 형상이 결합되어 이루어지며, 질료와 형상은 서로 결합되지 않은 채 하나만으로 존재할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아리스토텔레스에 의하면 질료란 아직 분화되지 않은 원초적 요소로서, 사물 자체라기보다는 사물로 발전될 재료이다(잠재성). 이 원초적인 질료로부터 개별 사물이 생기는 현상은 바로 우리가 알 수 있는 이 우주를 구성하는 특정형상을 획득하여 다른 것과 구분되는 사건인 것이다. 질료는 잠재적 요소이고 형상은 현실화시키는 요소이다. 나아가 아리스토텔레스는 물질로부터 분리되어 영원하고 변할 수 없는 순수형상인 제1의 동인, 즉 부동의 동인이 있음을 가정했다.
아리스토텔레스에 의하면, 이렇게 한 사물의 질료는 그 사물의 요소들로 이루어진 것이다. 그 사물이 생겨나면 우리는 이 요소들이 그 사물로 되었다고 말한다. 그리고 형상은 그 요소들의 배열이나 조직상태로서 그렇게 배열되고 조직된 결과 요소들은 바로 그 사물이 된다. 그러므로 벽돌과 회반죽은 어떤 한 형상이 주어질 때는 집의 질료가 되고, 다른 형상이 주어지면 벽의 질료가 된다.
질료는 잠재적으로는 어떤 것이든 될 수 있다.
그런데 현실적으로 무엇이 될지를 결정하는 것이 형상이다. 여기서 ‘질료’는 상대적인 용어이다. 왜냐하면 벽돌더미 위의 벽돌 하나는 잠재적으로는 집의 부분인 반면 현실적으로는 이미 하나의 벽돌이다. 즉 그자체가 형상과 질료의 복합물이다. 벽돌이 집이나 벽에 대해 질료인 것과 마찬가지로, 진흙은 다시 벽돌에 대해 질료가 된다. 질료는 잠재적으로 어떤 특정 대상이 될 수 있는 것이긴 하지만, 올바른 형상이 주어졌을 때만 현실적으로 바로 그 대상이 될 수 있다.
아리스토텔레스의 형상 개념은 그의 목적론적인 견해와 결합되어 있다.
……………………………………………………..
형상과 질료를 검색해 보세요.
 
질료는 변화하는 것이고,
형상은 변화하지 않는 것으로 설명하는 것이 일반적인 듯 하죠.
 
여기에서는 “질료”는 잠재적인 것이고, “형상”이 잠재적인 것을 현실태로 드러내게 하는 것으로 설명하고 있죠.
유전자가 있어야 하고, 이것과 함께 “질료”(물질=재료)가 있어야 합니다. 유전자(형상)에 따라서 질료가 변화하면서 육체라는 현실태가 형성이 되는 것이죠. 질료는 잠재적인 것이고, 이것이 형상에 의해서 현실태가 되는 것이라는 의미로 해석이 됩니다.
 
플라톤이 말하는 “IDEA”는 “EIDOS”에서 비롯되었다고 하죠.
 
변화하지 않는 것은 플라톤에게는 “이데아”일 것이고, 피타고라스에게는 “수”일 것이고…!
변화하지 않는 것, 불변하는 것에 대한 설명, 이해들은 되어 있죠.
 
여기에서 논점은!
아리스토 텔레스의 “형상과 질료”가 무엇을 의미하는가?입니다.
 
“형상의 발전은 방향이 있고 하나의 목표를 가지고 있어 어떤 사물들은 다른 것들보다 더 상위의 형상을 가지고 있다.”
“아리스토텔레스의 형상 개념은 그의 목적론적인 견해와 결합되어 있다.”
아리스토텔레스가 말하는 “형상”은 동양적인 개념으로는 “本性” 또는 “性”을 의미하는 듯 합니다.
 
form   완료
1.형태2.형성하다3.만들다4.형식5.종류FORM
ROMF
MF(FM)=MEA=IDEA
 
플라톤의 손가락은 하늘을 향해 있고, 아리스토텔레스의 손가락은 땅을 향하고 있다.
동양적 개념으로는 “형이상학과 형이하학”이 된다.
 
23=숨자와 공자
숨자가 공자의 쌍둥이 형이다.
SUMMER(夏)와 SUMER(수메르=그리스 문명)
그런데 공자가 이 세상의 왕이 된 것이다.
이 세상을 돌리기 위해서 공자가 잠깐 잠을 자야했고…(피타고라스가 와서 공자를 죽인다. 피타고라스는 개미였고 개미가 공자의 목에 칼을 꼽았는데…공자는 그것때문에 잠을 자게 되었다)
숨자와 창힐이 “숨었다”…어디로?
PLATON=78
 
*공자의 계획이 아니다.
모든 일을 끝내고 “숨자와 공자”가 장기를 두면서 氣싸움을 했는데, 동생인 공자가 조금 컸다.(이상이 있다는 것이다)…그리고 너무 크져 버린것도 이유이다.
그래서 숨자가 음모를 꾸미고 창힐에게 문을 열라고 해서 문을 열었고, 그 문을 따라서 피타고라스가 들어와서 공자의 목에 올라오서 칼을 꼿게 된 것이다…그리고 다시 돌기 시작한 것이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