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기반의 안보.민생.실리외교 노선의 전국 정당화

호남기반의 안보.민생.실리외교 노선의 전국 정당화
민주당이 60년 넘게 국민에게 사랑받는 국민정당이 되었다면 그것은 서민과 중산층 보호와 우익과 좌익의 장점을 융합하는 중도개혁이라는 민주당창당의 초심을 유지했기 때문일 것이다. 사람도 일관성이 있어야 신뢰받듯이 정당도 초심을 상실하지 않았을 때 지지를 받게 되어 있다. 민주주의로 포장한 친노독재정당화는 결국 그 본질이 박정희 유신독재와 전두환 군부독재의식과 맥을 같이하는 사이비 민주당일 뿐이기 때문이다. 내년 총선에서 사이비친노세력을 국민심판대에 올려 정치판에서 숙청하기 위해서도 새민연의 양심적인 국회의원들은 행동하는 양심으로 호남을 기반으로 민주당을 재건하는 국민정당에 적극 참여해야 할 것이다. 그 동안 친노독재독식 정치에 의해 배제되고 버림받았던 모든 DJ 세력은 총결집하여 대한민국 정치를 선진정치로 업그레이드하는데 적극 참여해야 할 것이다. 그리고, 다시 재건되는 민주당의 대선후보는 장성민과 같이 젊고 참신하고 민주적 리더쉽이 뛰어난 호남출신으로 내세워야할 것이다. 영남후보들은 지금까지 겪어 봐서 알겠지만, 절대로 믿을 수가 없는 호남만 선거에 이용하는 영패의식의 노예들에 블과하기 때문이다.

박근혜대통령과 새누리당을 지지하는 영남을 제외하고 국민 다수가 지지하는 정당이 없다는 혼란한 정치상황에서 호남기반의 안보.민생.실리외교 노선의 전국 정당화는 적실하다할 것이다.

호남기반의 전국 정당은 당헌에 명시해야 할 최우선적으로 사항으로 계파 패거리 정치의 악순환을 낳는 공천권을 중앙당이 소유하는게 아니라, 살인.강간.공갈사기.종북사범들만 배제하고 어느 누구나 출마하여 정치개혁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지역당원들과 지역민에게 주어야 한다.

그리고, 어떻게 변할지 알 수 없는 동북아 정세에서 국가를 유지하는 국방강화를 통한 안보를 중시해야 하고, 이념을 떠나서 정치의 목적이 민생복리에 있는 만큼 가정경제와 내수시장을 살리기 위해서도 시급 7천원 시대를 열어야 하며,

헌법119조가 명시하고 있는 경제민주화를 실현하기 위해서도 공정조세를 통하여 국가재정확보와 국민복지를 확대해야 하고, 중립적 실리외교를 통하여 한반도 평화와 동아시아 정치질서를 주도할 수 있어야 한다. 그러한 행동하는 양심을 가진 전국 정당이 필요하지, 공천권을 독식하겠다는 계파 패거리정당은 더 이상 필요하지 않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