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손석희 대표의 선택 ?

촛불의 원동력
최순실 태블릿 pc 특종으로이달의 기자상 수상 jtbc 손석희팀
 
 


 
 
 
 
 
그러나
왜?
 
손석희 팀은 언론중재위의 출석요구에 불응한것일까?
만약 박근혜가 검찰 출석요구에 불응했다면
난리가 났겠지


보도내용이 떳떳하고당당하면
박근혜처럼 나와서 해명하면 되는데 ..
뭐가 두려워서 언론인이 언론중재위 출석요구에 불응 ?


아래는 네티즌들에 의해 제기된 태블릿 pc의혹들 중 1


 
 
 
jtbc 태블릿 pc 입수경위와 조작 보도 의혹 제기하는 시민들


 
 
 
 
“JTBC 손석희팀 언중위 불출석, 도망간 거다!”
 
변희재 미디어워치 전 대표가 제 16차 태극기 집회에 참여 “결국 JTBC 손석희팀이 금요일 언론중재위에 단 한 명도 나타나지 않았다”, “이건 도망간 것이다. 이 문제는 끝난 것이다”라고 선언했다.


JTBC 측은 자시 방송을 통해 변희재 전 대표와 미디어워치 측이 제기한 태블릿PC 조작건 관련, ‘거짓말’, ‘가짜 정보’라는 표현을 써가며 음해했다. 이에 변 전 대표와 미디어워치는 언론중재위에 반론보도 청구를 했고, 그 조정심리에 손석희 팀은 한명도 나타나지 못한 것. 심지어 반드시 제출해야 하는 자신들의 입장문조차 제출하지 못했다.


변 전 대표는 “이제 손석희는 거론할 가치도 없습니다. 손석희에 대해서는 이제 미국 할리우드에서 영화소재로 쓸 것”, “겉과 속이 다르고 서민팔이하며 초호화주택 시는 아주 특이한 인물, 딱 영화감이다”라고 정리했다.


변 전 대표는 특검에 제시한 제3의 태블릿PC 관련해서도 “지난 1월 11일 특검의 이규철 특검보가 태블릿PC 꺼내들었다가, 제조일이 맞지 않아 개망신당하고 슬쩍 집어넣었다”며, “특검수시 종료 때까지 개통자와 개통일도 제대로 밝히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변 전 대표는 “이규철 특검보와 문자를 교환, 내주 월요일 특검 수시 발표 때, 태블릿PC 설명도 포함된다고 하니, 그 결과를 보고 바로 기자회견을 열어, 특검의 태블릿PC 조작 혐의도 밝히겠다”고 장담했다.


변 전 대표는 “손석희, 방심위의 박효종, 특검과 싸우는 것은 박지도자이 최고당원으로 있는 자유한국당 미방위원들이 해야한다. 이들이 전혀 하지 않아, (손석희에 대한) 징계가 늦어졌다. 만약 자유한국당이 조금만 도와줬어도 탄핵심판 전에 징계가 떨어졌을 것”이라며 자유한국당을 비판했다.

특히 “어제 3개의 소장이 미디어워치 시무실로 날라왔는데, 손석희가 보낸걸 줄 알았더니 원고, 신청인, 고발인이 인명진과 자유한국당 박맹우 시무총장이다. 인명진 개인의 논문 표절을 잡았는데, 자유한국당 전체가 미디어워치에 싸움을 걸어온 것”, “인명진과 그 졸개들이 손석희 등과 싸우는 미디어워치의 시간을 뺏어 손석희를 지키기 위해서 덤벼든 것”이라 비판했다.

변 전 대표는 “우리 태극기 세력이 무시당하는 이유는 지도자을 지켜야 할 여당의 수장이 인명진 같은 시이비 기회주의자이기 때문”, “헌재, 검찰, 국회 개혁에 앞서 인명진부터 끌어내려야 한다”고 역설했다.

개돼지 들아
손석희의 불출석은 좋은 불출석인가 ?

묻고싶다 .

니덜이 깨시민? ㅋㅋ

박근혜에게 쏟아부은 비난의 1/100 이라도손석희에게 할수있는가 ?

잠잠하잖아 .

그래서 니덜은 시고의 균형감과 공정한 판단력을 갖춘 지성인이 아니라

니편 내편 따지고 있는 영원한 개돼지일뿐 이다 .

개돼지들은

아고라에서 시끄럽게 문재인 -안철수 떠들고 있지만

그게 너희들의 한계일뿐이라고해도 못알아듣는다 ㅋ
 
균형감 상실 주제에
 
주둥아리로 어떤 아름다운 말 민주 -정의 – 새로운 세상 을 떠들어도
 
그냥 개돼지 소리일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