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대구폭동사건 1946년 10월 1일 대구폭동

10월대구폭동사건 1946년 10월 1일 대구폭동
남조선노동당의 지시 아래 남조선총파업대구시투쟁위원회를 중심으로 시작된 1946년 9월 총파업 기간에 대구지역의 좌익세력들은 노동자와 일반시민들의 쌀획득투쟁을 중심으로 대중시위를 전개했다.
10월 1일 대중시위에 밀린 경찰이 시위대에 발포, 1명이 사망함으로써 대구시민의 평화적 시위는 급격히 폭력화되어 경찰서 습격, 유치장 개방, 경찰 살해 등으로 전화되어갔다. 이에 미군정은 10월 2일 대구지역에 계엄령을 선포하고 미 전술군과 중앙의 경찰병력을 동원하여 점거된 경찰서·지서 등을 원상 복구시켰다. 미군의 출동과 계엄령의 선포로 대구시 내의 질서는 회복되었으나, 대중들의 시위는 경산·성주·영천 등 경상북도의 각 지역으로 퍼져나갔다.
폭동이 일어난 경상북도 내 각 군은 달성·고령·성주·칠곡·군위·의성·선산·김천·영천·경산·청도·경주·영일·영덕(달산면)·예천·문경(산양면)·상주(이안면)·영주·봉화 등 전체 22개군이고 이중 3개군에서는 1개면에서만 발생했다.
이러한 파급은 폭동발생지인 대구로부터의 거리, 교통·통신, 각 군이 처해 있는 사회적·경제적·정치적 상황, 8·15해방 직후의 정치적 갈등의 양태, 경찰·미군·우익 대 좌익의 힘에 있어서의 역학관계 등 여러 요인들의 영향을 받아 지역에 따라 다양한 형태로 나타났다. 이처럼 경상북도 내 각 군의 폭동양태가 다양하게 나타났다는